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靑 "맥스선더 비난한 北 전통문, 의미 파악 주력“
  • 장희숙 기자
  • 승인 2018.05.16 14:27
16일 오전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서 F-16이 활주로 근처를 날고 있다. (사진=뉴시스)

청와대는 16일 북한이 전통문을 통해 “오늘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 회담을 중지하겠다”고 한 데 대해 현재 의미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새벽에 상황이 발생해 국가안보실 관계자가 통일·외교·국방부 등 관련부처와 전화로 긴밀히 논의했다"라고 말했다.

'북한이 맥스선더 훈련을 판문점 선언 정신 위반‘이라고 하는 것에 대해서는 "판문점 선언은 원론적이고 원칙적인 이야기를 한 것"이라며 "구체적 사안이 판문점 선언 정신에 위배되는지 대해서는 의견이 다를 수 있고, 그 부분은 더 논의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라는 제하로 대규모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거론하면서 "남조선이 무분별한 북침 전쟁소동과 대결난동이 벌어지는 정세 하에서 북남 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밝혔다.

또 "북남 고위급회담이 중단된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당국에 책임이 있다"면서 "미국도 남조선 당국과 함께 벌리고 있는 도발적인 군사적 소동 국면을 놓고 일정에 오른 조미(북미) 수뇌 상봉의 운명에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규모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 선더'는 지난 11일부터 25일까지 2주간 진행된다. 이례적으로 현존 최강 전투기 F-22 '랩터' 8대가 훈련에 참가하며, 전략폭격기 B-52 등 100여 대의 한미 전투기들이 동원됐다.

북한은 ‘맥스 선더’ 훈련이 이미 시작한 것을 알고도 16일 남북 고위급 회담 개최에 합의했다. 이 때문에 갑자기 취소한 데 관해 훈련보다는 다른 목적이 더 큰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의 최근 출판과 그에 따른 대외활동이 북한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것은 말씀드릴 사항은 아닌 것 같다"며 언급을 피했다.

장희숙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영상
  • 1
  • 2
  • 3
  • 4
  • 5
여백
포토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