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靑 "맥스선더 비난한 北 전통문, 의미 파악 주력“
  • 장희숙 기자
  • 승인 2018.05.16 14:27
16일 오전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서 F-16이 활주로 근처를 날고 있다. (사진=뉴시스)

청와대는 16일 북한이 전통문을 통해 “오늘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 회담을 중지하겠다”고 한 데 대해 현재 의미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새벽에 상황이 발생해 국가안보실 관계자가 통일·외교·국방부 등 관련부처와 전화로 긴밀히 논의했다"라고 말했다.

'북한이 맥스선더 훈련을 판문점 선언 정신 위반‘이라고 하는 것에 대해서는 "판문점 선언은 원론적이고 원칙적인 이야기를 한 것"이라며 "구체적 사안이 판문점 선언 정신에 위배되는지 대해서는 의견이 다를 수 있고, 그 부분은 더 논의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라는 제하로 대규모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거론하면서 "남조선이 무분별한 북침 전쟁소동과 대결난동이 벌어지는 정세 하에서 북남 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밝혔다.

또 "북남 고위급회담이 중단된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당국에 책임이 있다"면서 "미국도 남조선 당국과 함께 벌리고 있는 도발적인 군사적 소동 국면을 놓고 일정에 오른 조미(북미) 수뇌 상봉의 운명에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규모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 선더'는 지난 11일부터 25일까지 2주간 진행된다. 이례적으로 현존 최강 전투기 F-22 '랩터' 8대가 훈련에 참가하며, 전략폭격기 B-52 등 100여 대의 한미 전투기들이 동원됐다.

북한은 ‘맥스 선더’ 훈련이 이미 시작한 것을 알고도 16일 남북 고위급 회담 개최에 합의했다. 이 때문에 갑자기 취소한 데 관해 훈련보다는 다른 목적이 더 큰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의 최근 출판과 그에 따른 대외활동이 북한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것은 말씀드릴 사항은 아닌 것 같다"며 언급을 피했다.

장희숙 기자  장희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독자() 2018-05-22 11:49:15

    판문점 선언을 지키려는 김정은의 의지를 강하게 보여주는 대목이다. 선언 2조1항에 상호간 적대적 행위를 금하기로 되어 있다. 한미군사훈련 자체가 북한에겐 적대적 행위이기 때문이다. 북핵 폐기의 능력이 안되는 한국정부와 북한과의 판문점 선언은 북미회담이 성공한 이후에 검토했어야 할 문제다. 판문점 선언의 국회비준을 요구하는 밑바닥에는 중공의 쌍궤병행과 쌍중단을 관철시키기 위한 그물을 친 것이며 주한미군 철수와 자유를 뺀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공산진보들의 책략에 전 국민을 끌어 들이는 것이다. 모든 과정에는 커다란 음모가 숨겨져 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