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폼페이오 美국무 40일만에 전격 방북트럼프 “북한과 관계 만들어지고 있어…지켜볼 것”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AP/NEWSIS)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와 날짜가 모두 결정됐다며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곧 이뤄질 자신과 김정은과의 만남을 준비하기 위해 북한으로 출발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회담과 관련한) 계획들이 만들어지고 있고 관계들이 구축되고 있으며, 합의가 이뤄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한국, 일본의 도움으로 모든 사람들을 위해 크게 번영하고 안전한 미래가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오 장관의 방북 일정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현재 북한을 향하고 있고 약 한 시간 정도 후에 도착할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 장관과 김정은의 만남이 잡혀있고 자신과 김정은의 만남 역시 정해졌다며, 장소와 날짜 등 모든 것들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매우 큰 성공을 거두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부활절 휴일(3월 31일∼4월 1일) 기간 동안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났다. 폼페이오 장관은 당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의 방법론에 대해 깊이 있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과의 관계들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어떻게 될지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잘 될 수도 있고 잘 되지 않을 수도 있지만 한국과 북한, 일본, 그리고 전 세계에 훌륭한 일이 될 수 있다면서 모든 게 잘 해결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앞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이 핵·미사일을 영구 폐기할 때까지 대북 제재를 지속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함께 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7~8일 비밀리에 방중해 시 주석과 회동한 사실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통화에서 중국은 북미정상회담을 지지하며 양측이 상호 신뢰를 쌓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전했다. 시 주석은 또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안보 우려가 합리적이라는 점을 생각해야 한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주석은 또한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중 무역갈등을 풀기 위한 적절한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호영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폼페이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