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문화
해저에 잠든 고대 도시… 고대문명 밝히는 단서
  • 조동주 기자
  • 승인 2018.05.07 10:02

 

과거 화려한 문명을 자랑했지만 지금은 바닷속에 잠겨버린 고대 도시들. 세계 곳곳에서 발견된 거대한 해저 유적은, 사라진 고대문명의 비밀을 밝히는 명백한 증거일 수 있다.

수중 전문가와 과학자들로 구성된 탐사대가 수년에 걸쳐 '물에 잠긴' 고대 도시 유적을 발굴해 왔다. 바닷속에 왜 고대 도시가 잠겼는지는 여전히 미스터리지만, 일부 학자들은 인간과 지구의 역사를 밝히는 중요한 단서라고 주장한다.

드와라카(Dwaraka)는 인도 구자라트주에 있는 인공 섬 근처 해저 21.3m에 있다.

시가지 모습

사암으로 만든 집, 도로, 벽 등 수중도시 드와르카는 유적이 비교적 온전히 보존돼 있다.

파블로페트리(Pavlopetr)는 그리스 펠로폰네소스반도 남동쪽 라코니아에 있는 포우다 비치와 파블로페트리 섬 사이 약 4미터 깊이 해저에 위치한 도시다.

약 5000년 전 건설한 파블로페트리. 전문가들은 해수면 상승으로 기원전 8세기에 가라앉은 것으로 추정했다.

방문객들은 고대 도시 파블로페트리의 손상되지 않은 주택, 거리, 광장 및 공동묘지를 다이빙해 관람할 수 있다.

바이아(Baiae)는 이탈리아 나폴리만 수중에 잠들어 있다. 가라앉기 전 바이아는 고대 로마 부유층의 휴양도시였다.

줄리어스 시저, 네로 황제, 가이우스 마리우스, 하드리아누스 황제, 폼페이의 장군들과 로마의 유명 인사들이 바이아에 살았다.

고고학자들은 화산 활동으로 해안선이 400M나 도시로 밀려들어 와 도시를 삼켜 버렸다고 한다.

잠수해 들어가면 성, 광장, 도로 등 바이아의 약 2천 년 전 유적을 볼 수 있다.

조동주 기자  조동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대문명#물에잠긴#고대도시#유적#드와라카#인도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