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경찰 “드루킹, 2016년 말부터 김경수 의원과 연락”
  • 정대순 기자
  • 승인 2018.04.16 16:14
16일 오전, 김경수 민주당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이 닫혀 있다. (사진=뉴시스)

댓글 조작 사건의 ‘드루킹’으로 알려진 김모(48‧구속) 씨가 제19대 대선 전부터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연락해온 사실이 드러났다. 김씨는 일본의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하다 거절당하자 김 의원과 그의 보좌관에게 협박성 메시지를 보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6일, 압수한 김씨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 11월부터 2018년 3월까지 김 의원과 김씨가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메시지를 주고받았고 주로는 김씨가 김 의원에게 일방적으로 보냈으나 김 의원은 거의 확인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씨가 보낸 메시지는 크게 댓글공작 활동에 관한 것과 인사 청탁에 관한 것으로 나뉜다. 김씨는 기사 제목과 링크를 김 의원에게 보냈으며 기사 중에는 국내 정세와 무관한 국제동향에 관한 내용도 있었다. 또 자신이 운영하는 네이버 카페 회원에 대한 인사 청탁과 함께 오사카 총영사와 청와대 행정관직도 요구했다.

경찰은 이미 구속된 김씨 외에도 댓글 공작을 같이 한 우모(32) 씨와 양모(35) 씨, 모 출판사 직원 2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했다. 이들 5명은 지난 1월 17일 밤부터 18일 새벽까지 매크로 프로그램을 통해 공감 추천수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1일 경기도 파주에 있는 김씨의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고 현장에서 증거인멸을 시도한 3명을 긴급체포한 뒤 나흘 뒤 구속했다. 김 의원에 대해서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지금은 수사에 집중해야 하는 시기”라면서 소환을 검토하지 않고 있음을 시사했다.

정대순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영상
  • 1
  • 2
  • 3
  • 4
  • 5
여백
포토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