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이동걸 산은 회장 "나는 GM노조와 만날 자격 없어"
3월 29일 한국GM 노조가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앞에서 "실사는 뒷전이고 단체교섭을 배후에서 조종하고 있다"며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만남을 위한 만남은 오해의 소지가 있다"며 한국GM 노조와 만날 뜻이 없음을 확실히 했다.

이 회장은 13일 대승적 차원에서 노조를 만나야 하지 않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승적이건 소승적이건 제가 만날 자격이 없다"라면서 "우리가 노조에 뭔가를 요구할 수도 없고 1차 책임은 85% 지분을 가진 GM 본사"라고 강조했다.

이어 "생산적인 진전이 있다면 만나겠지만 만남을 위한 만남은 오해의 소지가 있다"라면서 "오해 살 소지가 있으면 곤란하다"며 회동 가능성을 일축했다.

애초 GM의 실사 마무리 목표 기한은 4월 말이었지만 GM 측의 자료 제출이 늦어지면서 5월로 미뤄질 것이란 말이 나오고 있다.

이 회장은 "5월 12일이 실사 두 달 되는 날"이라면서 "(GM에서) 자료를 최대한 빨리 줄 테니 실사를 빨리해달라고 해서 시간을 앞당겼지만, 자료 제출 속도를 보면 5월 초까지 가지 않을까 싶다"라고 내다봤다.

댄 암만 미국GM 총괄사장이 '부도 한계선'으로 언급한 20일에 대해서는 "나도 큰 그림 안에서 경기하는 사람"이라며 "섣불리 얘기할 건 아니고 지켜보겠다. 상황에 따라 대처할 수밖에 없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한편 부도 한계선을 일주일 남긴 GM 노조는 이날 사측의 회의실 안전 보장을 위한 CCTV 설치 요구를 거부하다 임금 및 단체협상 교섭을 연기했다. GM노조는 "사측이 교섭을 피하고 있다"면서 "교섭에 끝내 응하지 않으면 협상을 결렬하고 강도 높은 투쟁으로 맞서겠다"라고 밝혔다.

배리 엥글 GM본사 해외영업부문 사장은 이날 산업은행 관계자를 만난 뒤 노조와 면담하지 않고 출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완선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GM() 2018-04-14 03:18:13

    여기 얼굴 팔린분들... 얼마 안있음 서울역 바닥에서 보겠네요^^ 수고하셈ㅋㅋㅋ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