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정봉주 "프레시안 '성추행 의혹' 보도, 대국민 사기극"
  • 임은혜 기자
  • 승인 2018.03.12 20:03
정봉주 전 의원이 프레시안의 보도를 반박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정봉주 전 의원이 성추행 의혹을 반박하는 증거를 내놓으면서 이를 보도한 프레시안의 기사 신뢰성이 떨어지고 있다. 현재 프레시안 게시판에는 해당 기사를 보도한 기자를 프레시안 정기총회에 출석시켜 해명하게 하라는 요구가 나오고 있다.

정 전 의원은 12일 오전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1년 12월 말에 정 전 의원이 기자 지망생이던 A씨를 성추행했다는 프레시안 보도를 반박했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 보도는) 전 국민과 언론이 속도록 기획된 대국민 사기극”이라면서 “프레시안은 기사를 세 차례에 걸쳐 스스로 부정했다”라고 말했다.

프레시안은 최초 보도 시 “(정 전 의원이) 키스를 하려고 얼굴을 들이밀었다”라고 보도했다가 이후 “입을 맞추었다”로 2차 정정했고 다시 “(단순히) 얼굴을 들이밀었다”로 3차 정정했다. 또 사건 날짜를 처음에는 2012년 12월 23일이라고 했다가 나중에는 24일이라고 바꾸기도 했다.

정 전 의원은 “사건이 있던 날짜는 12월 23일이고 (A씨와 만났다고 주장한) 렉싱턴 호텔 레스토랑의 티타임 운영시간은 오후 3~5시”라며 “저는 그날 오후 2시 30분~3시 54분에 홍대 인근에서 명진 스님을 만났다. 크리스마스이브에 가장 길이 막히는 홍대에서 가장 길이 막히는 여의도까지 5시 이전에 도착할 수 없다”라며 당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또 24일로 정정 보도된 것에 대해 “24일에도 오전에 배우 문성근씨, ‘나는 꼼수다(나꼼수)’ 멤버들과 故 문익환 목사 묘소를 참배했다. 참배 후 설렁탕집에서 점심식사를 했고 이후 서울 광진구 W호텔에서 부인과 함께 커피를 마시고 팬클럽 회원들과 대책회의를 했다”라며 당일 행적을 설명했다.

정봉주 전 의원이 프레시안의 정정 보도를 비판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와 A씨 등은 같은 학교 친구이며 나꼼수 지지자로서 (저와는) 공식모임에서 두세 번 만났을 뿐, 저는 A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전혀 없다”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프레시안은) 가짜뉴스를 (제가) 서울시장 출마 선언식 1시간 반 전에 보도함으로써 서울시장 출마를 못 하게 했다. 정치 생명을 끊어 놓으려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라며 “결국 정봉주를 성추행범이라는 낙인을 찍으려는 의도를 보였다”라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에 정정보도와 사과를 요구하면서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시 허위사실 공포죄로 고소하는 것을 포함해 취할 수 있는 모든 법적 조처를 다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좌절하지 않고 허위보도에 당당하게 대응할 것이며 서울시장 출마 의사는 유지하겠다”라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의 보도 반박이 알려지자 프레시안 게시판에는 “살짝 실망스럽다. 정 전 의원에게 확인 후 기사를 썼는지 의문이다” “최소한 조금 더 팩트 체크에 신중을 기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프레시안이 공평 언론이 아니라 혈맹 수준의 특정집단에서 이야기하는 일방적 주장만을 게재하는 소식지 정도의 안목을 보여준 것에 안타깝다” 등 매체와 이번 보도에 부정적인 입장이 올라왔다.

일부 프레시안 조합원은 정 전 의원이 기자회견 하기 이틀 전인 지난 10일, “프레시안을 10년 이상 보고 있는 조합원 대의원으로서, 이 기사가 정확하게 팩트 체크를 한 것인지, 반박할 수 없을 증거가 있는지 등을 점검하기 위해 프레시안 정기총회에 서어리 기자의 출석 및 해명을 요청한다”라고 말했다. 프레시안은 오는 17일 정기총회를 연다.

 

임은혜 기자  임은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권경희() 2018-03-13 13:40:01

    한번에 다까라 얼토당토
    않게 번복하지 말고
    한달전에 일도 기억 안나는데 늬들은 그게 다
    기억나나 미투 짱난다
    나두 여자지만 어이가 없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