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세계여성의 날 110주년 서울 곳곳서 집회, 여성 인권 향상 호소
  • 전경림 기자
  • 승인 2018.03.08 18:58

8일 세계 여성의 날 110주년을 맞아 여성·시민 단체들이 서울 도심 곳곳에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지지하고 성폭력 근절을 촉구하는 기념행사와 집회를 열었다.

광화문 전국여성노동자대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광화문 광장에서 '3·8 세계여성의 날 전국여성노동자대회' 집회를 열고 여성 노동자의 인권과 노동조건을 개선하고 성 평등을 확대를 촉구하는 목소리를 냈다. 

집회 참가자들은 '일터에서 여성폭력 이제 멈출 때입니다', '남성은 직업! 여성은 부업? 아니거든!!' 등 문구가 적힌 포스터를 들고 성 평등을 요구했다. 드레스코드인 검은색 가면을 쓴 참가자들도 눈에 띄었다. 이들은 '#Me Too'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집회에 참가했다.'유리천장 OUT #Me Too #With You' 스티커를 붙인 투명 비닐우산을 쓴 무리도 있었다.

 

한국YWCA연합회 집회

한국YWCA연합회는 이날 오후 1시 30분 서울 중구 명동 YWCA회관 앞에서 '3.8 여성의 날 기념 YWCA 행진'을 개최했다. 이들은 여성의 날을 상징하는 장미와 검정·보라색 의상을 입고 각계각층 여성들의 성폭력 고발에 대한 엄정 수사와 정부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전국여성노동조합 집회

같은 시간 광화문광장 맞은편 파이낸스빌딩 앞에서는 전국여성노동조합이 '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 대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약 250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했다. 이들은 분홍색 조끼를 맞춰 입고 '성희롱 No', '성차별 해소', '여성 노동 존중'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냈다.

 

전경림 기자  quanyu57@epochtimes.co.kr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계여성의 날 110주년#서울#집회#여성 인권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영상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영상
  • 1
  • 2
  • 3
  • 4
  • 5
여백
포토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