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문화
불상 파괴 후 팔이 마비된 노인 이야기
  • 이권재 기자
  • 승인 2018.03.07 08:20
문화대혁명 중에 불상이 불타고 있다. 

70세 된 한 노인이 오랫동안 고통과 시달림 속에 살았으나, 그 이유를 몰랐다. 마을 사람들은 그런 데는 다 이유가 있다고 말했지만, 그 노인은 믿지 않았다.

수십 년 후 노인은 그들의 말이 옳았다는 것을 깨달았다.

중국 징저우(京酒)시 출신 황 씨는 문화대혁명 시기에 초등학교 교사였다. 1966년에 시작된 중국 공산당의 이 폭력적인 정치 운동은 소위 ‘4개의 오래된 것(四舊)’, 즉 오래된 사상, 오래된 문화, 오래된 풍속, 오래된 관습을 없애는 것이 목표였다.

종교적인 관습, 사회 전통, 전통 의상, 오래된 책, 오래된 예술작품은 철저하게 억압되거나 파괴되었다.

1966년 후반, 문화대혁명 당시 '인민의 적'을 다루는 방법을 그린 포스터(사진=진 빈센트/AFP/게티)

황 씨는 수천 년 동안 존재해 온 전통문화를 파괴하려는 중국 공산당의 시도에 열광했다. 그는 공산당에 가입하여 그 지역 홍위병 무리의 우두머리가 되었다.

‘명혜망’을 통해 그는 “그 당시 상부에서 지령이 내려왔다. 지방의 사찰들도 파괴 대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 지역 주민들은 사찰을 파괴하는 것은 천벌을 받을 일이라고 두려워하면서 참여하기를 꺼렸다.

"나는 홍위병 책임자 중의 한 명이고 공산 당원이었다. 상부에서는 나에게 홍위병들을 데리고 사찰들을 파괴하라고 명령했다"고 황 씨는 말했다.

당시 그는 자신이 무신론자라고 믿었고 아무 생각 없이 명령을 따랐다. 그는 홍위병 한 무리를 이끌고 사찰로 들어가 불상의 왼쪽 팔을 부러뜨렸다.

그리고 그는 홍위병들에게 모든 불상을 끌어내 땅에 쌓아 두라고 명령했다. 그들은 그 위에 휘발유를 붓고 황 씨가 불을 질렀다.

그 후, 황 씨가 집으로 돌아갔을 때, 왼팔을 움직일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는 소름이 끼쳤다. 왼팔은 힘도 감각도 없었고 부러진 것처럼 축 늘어져 있었다. 그의 오른팔도 영향을 받은 것처럼 보였다. 그것은 약간의 감각은 있었지만, 붉게 부어오르고 매우 아프고 타는 듯한 느낌이었다.

그는 병원에 가봤지만, 소용이 없었고 병명은 여전히 수수께끼 같았다.

"나는 수많은 의사를 찾아가 보았지만 아무도 내 병을 진단하지 못했다. 약을 먹고 주사를 맞아도 아무런 개선이 없었다“고 그는 말했다.

마을 주민들은 그가 사찰에서 망동을 부려 ‘업보’, 즉 징벌을 받는 것이라고 했다.

황 씨는 "처음에 나는 그들의 말을 믿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수십 년 동안 고통과 불편함을 겪어 왔다.

수십 년 후에, 그는 “9평 공산당(공산당에 관한 9가지 논평)”이라는 책을 읽었다. 2004년, 본보에서 시리즈 사설로 발표한 이 논평은 폭력적이고 파괴적인 공산당의 본질을 파헤침으로써 수많은 중국인을 각성시켜 공산당을 탈퇴하는 붐을 일으켰다.

<9평 공산당> 표지 (대기원시보)

황 씨는 또한 1999년부터 중국에서 심한 박해를 받아온 파룬궁 수련자가 쓴 책과 기사를 읽었다. ‘파룬따파(法輪大法)’라고도 알려진 이 기공은 진(眞), 선(善), 인(忍)의 원칙에 동화하도록 사람들을 가르치고 있다.

이 자료들을 읽은 후, 그는 마침내 중국공산당의 본질을 이해했고, 사찰을 파괴하고 무고한 사람들을 박해한 행동이 잘못됐음을 깨달았다. 그는 중국공산당과의 모든 관계를 끊기로 했다.

"지금부터 중공의 통제에서 벗어나서 행복한 삶을 살 것이다"라고 황 씨는 말했다.

몇 주 후, 그는 왼팔을 움직일 수 있게 되었고, 오른팔도 더는 통증이 없다는 것을 알고는 매우 기뻤다.

"중국 공산당 조직에서 탈퇴하면 정말 축복받을 것이다. 그동안 팔을 치료하려고 돈도 많이 썼지만 소용없었다. 지금, 돈 한 푼 쓰지 않고 단지 공산당에서 탈퇴에 동의함으로써 완치되었다."고 그는 말했다.

황 씨는 마을 사람들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해주었고, 그들은 모두 놀라워했다.

출처:명혜망(Minghui.org)

이권재 기자  이권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