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전국
울산시 ‘산림복지 단지’ 조성울산시 북구 무룡동 산 86-1번지 90만㎡ 규모
  • 하연옥 기자
  • 승인 2018.03.05 09:21
산림복지 단지 구상 (안)

울산시 북구 무룡동에 산림과 해양을 즐길 수 있는 ‘산림복지 단지’가 조성될 예정이다.

울산시는 총사업비 550억 원(보상비 포함)을 들여 북구 무룡동 산 86-1번지 일원 면적 89만 8,411㎡ 규모의 ‘산림복지 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울산시는 지난 2017년 6월 이 지역에 대해 산림청에 ‘산림복지지구 지정’ 신청을 했으며 산림청은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지난 2월 26일 ‘울산 산림복지지구’로 지정, 고시했다.

산림복지 단지는 산림휴양‧문화‧교육 등 산림의 다원적 기능을 종합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복합시설이다.

울산시는 앞으로 이 산림복지 단지에 대해 예비타당성조사(4월~12월), 조성계획 및 실시설계수립(2019년) 등을 거쳐 오는 2021년 사업을 착공, 2023년 12월 준공할 계획이다.

울산 산림복지 단지 구상(안)에 따르면 관리지구, 자연 휴양지구, 치유의 숲지구, 레포츠체험지구 등 4개 지구로 구분하여 숲속의 집, 트리 하우스, 치유센터, 치유숲길, 레포츠센터, 어드벤처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해양 관광의 최적지 청정 동해안 정자 해변이 10분 이내에 있어 산과 바다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서 다양한 수요층을 끌어들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하연옥 기자  하연옥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