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美전문가 "남북 정상회담 해도 한미연합훈련 추진돼야"“훈련 연기·취소는 한미동맹 근간 해칠 수 있어”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8.02.13 09:52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측 고위급 대표단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초청을 받아들여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과 회담을 갖게 되더라도, 한미동맹의 핵심인 연합훈련의 연기 또는 취소를 전제조건으로 해서는 안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즉 한국이 한미동맹의 근간을 해칠 수 있는 북한의 한미연합훈련 연기 또는 취소 요구를 받아들여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국제원자력기구 사무차장을 지낸 미국 민주주의수호재단(Foundation for Defense of Democracies)의 올리 하이노넨 선임고문은 12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대표단 방남 조건에 건군절 열병식 취소 요구가 없었던 것처럼 한미연합훈련은 예정대로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비핵화 관련한 실질적 내용(substance)이 없는 대화를 경계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방북에 지나친 전제조건을 내놓을 경우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한 협상이 시작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15년 전처럼 북한이 핵무력을 완성하는 데 시간만 벌어주는 협상에 나서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미국 워싱턴의 민간연구소 스팀슨센터의 공동창립자인 배리 블레크먼 명예연구원 역시  "한국이 북한과의 화해 협상에 나서기 위해 미국과 긴밀한 협의 없이 한미연합훈련 축소 등에 나설 경우 장기적으로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디지털뉴스팀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북_정상회담#한미동맹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