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김정은, 문재인 대통령 방북 초청문대통령 "여건 만들어 성사시켜 나가자" 화답
  • 김호영 기자
  • 승인 2018.02.10 21:02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측 고위급 대표단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청와대 제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평양 방문을 공식 초청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청와대로 문대통령을 예방한 자신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통해 친서를 전달하면서 방북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친서 내용에 대해 "여건을 만들어서 성사시켜나가자"고 화답했으며 "북한과 미국 간에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도 언급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김 부부장은 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온 것이라고 설명한 뒤 김 위원장은 이른 시일 내 만날 용의가 있으니 편한 시간에 방북해달라고 문 대통령에게 요청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김정은 위원장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대표단을 만나 오찬을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성공적으로 치러진 데 남북이 함께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미-북 간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북한 고위급대표단에게 강조하면서, "미국과의 대화에 북한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덧붙였다.

김호영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여정#김영남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