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전국
국내 개발 첨단 신소재 한자리에 모인다‘세계일류소재(WPM) 성과전시회’ 부산 벡스코서 2.8(목)~9(금) 개최
부산 벡스코 전경 (사진=벡스코 제공)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은 8일부터 9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세계일류소재(WPM: World Premier Materials) 성과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산업부차관 및 소재부품기업, 국내외 수요기업, 민간투자사 등 500여 명이 참석해 10개 WPM사업단별 기술개발 성과물을 전시하고 컨퍼런스, 투자유치 설명회 및 상담회가 진행된다.

정부는 지난해 말까지 10개 소재개발에 약 5000억 원을 지원해 620건의 특허등록과 약 5조원 규모의 순수 민간투자가 이뤄졌다. 사업화 초기단계인데도 조기 상용화를 통해 직접 매출 1조1874억 원, 신규 고용창출 6232명의 성과를 달성했다.

세계일류소재 사업은 2010년 9월부터 2019년 3월까지 9년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거나 시장창출을 위해 미래 유망 10대 핵심소재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10개 사업단을 중심으로 164개의 수요·개발기업 및 대학 등이 참여했다.

'세계 일류소재(WPM)성과전시회' 포스터 (벡스코 홈페이지)

총 165개 참여기업 및 업체 중 사업 초기에는 중소기업이었으나 현재 중견기업으로 성장한 기업은 총 10곳이다. 이들이 전체 매출 중 74%(8800억 원 규모)를 차지하는 등 소재전문 중소기업의 성장에도 크게 이바지했다.

대표적인 WPM 사업단의 성과를 보면, 무게가 강철의 25%이면서 더 단단한 자동차용 내외장재와 노트북 커버를 개발하고, 기존 플라스틱 소재인 나일론 대비 230% 우수한 충격강도를 가진 폴리케톤 소재 적용한 용품 등을 개발해 실제 차량에 적용했다.

이인호 차관은 축사를 통해 "산업지형 자체를 바꾸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소재부품산업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고 세계일류소재 사업은 그 의미가 매우 크다"며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부가가치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가시적 성과 창출에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부산=이상숙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계일류소재(WPM)#벡스코#첨단 신소재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