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화제기사
'세계서 가장 털 많은 소녀', 결혼으로 행복 찾기
NEWSIS 제공

온몸에 난 털로 ‘늑대 소녀’로 불린 10대 여학생이 최근 결혼해서 면도한 자신의 모습을 소셜미디어에 공개했다고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이 최근 보도했다. 

수파트라 사수판(17)은 페이스북에 면도한 자신과 한 남성의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이 사진과 함께 “사랑하는 연인과 결혼했다”며 “그와 함께해서 행복하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연인에 대해 이름은 밝히지 않고 "첫사랑은 아니지만, 내 평생의 사랑"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몸 전체가 털로 뒤덮이는 희귀 유전 질환인 ‘암브라스 증후군'을 앓고 있다. 현재 태국 방콕에 사는 그는 친구들로부터 늑대 소녀, 츄바카(영화 스타워즈에 등장하는 키가 크고 털이 많이 난 캐릭터)이라며 놀림도 당했다. 그러나 가족이 언제나 그의 지원군이 되어줬다. 

그는 지난 2010년 ‘세계에서 털이 가장 많이 나는 소녀’로 기네스 신기록에 등재될 당시 기네스 세계기록 심사원과 인터뷰에서 "내가 다른 사람과 다르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제는 학교에서 털 때문에 내가 유명해져서 친구도 많이 사귀었다“고 자랑했다. 

이어 “예전엔 나를 원숭이 얼굴이라고 놀리는 애도 몇 명 있었지만, 이제는 날 놀리지 않는다”며 “털이 자라면 불편하지만 언젠가 치료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털이 나지 않게 레이저 치료도 받았으나 실패해 지금은 정기적으로 몸 전체를 면도하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털_많은_소녀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