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중국 사회
中, 산시성 가정교회 폭파 ··· ‘문화대혁명식’ 종교 박해 재현
인권단체 차이나에이드(ChinaAid)가 공개한 비디오의 스크린 샷은 9일 화요일, 중국 산시성(山西省) 린펜(Linfen)시 푸산(浮山)현에 있는 개신교 가정교회 진덩탕(金燈堂)을 폭파하는 장면을 보여준다. 중국 인민경찰은 최근 폭발물을 사용해 교회를 철거했다. (ChinaAid)

중국 경찰이 중국 북부 산시성(山西省)의 한 가정교회를 폭파했다. 이 교회를 파괴하는 데 3백만 달러 규모의 폭발물이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은 수만 명이 예배를 보는 곳인데 이번 폭발로 중국 정부의 기독교 박해가 새로운 고비에 이르게 됐다.

이번에 폭파된 진덩탕(金燈堂) 교회는 중국 산시성 린펀시(臨汾市, 인구 430만 명)에 있으며, 중국 미등록 가정교회 중 하나다. 가정교회는 중국 정권이 승인하지 않기 때문에 끊임없이 박해당하고 있다.

이 교회는 기독교 신도 수만 명이 모금을 통해 2009년 완공했다. 파괴 전 이 교회 많은 지도자들은 극심히 박해받고 그중 몇 명은 투옥됐다고 텍사스 미들랜드에 기반을 둔 교회 NGO단체 '차이나에이드(China Aid)'가 보도했다

파괴되지 전의 가정교회 진덩탕(金燈堂). 이 교회는 수만 명의 중국 기독교인들이 모금을 통해 2009년에 완공한 건물이다 (ChinaAid)

차이나에이드에 따르면, 2009년 초기 탄압에서 당국의 사주를 받은 괴한들이 교회에 난입해 건물을 부수고 회원들의 성서를 압류했다.

교회에 다니는 한 기독교인은 '자유아시아방송(Radio Free Asia)'을 통해 "당국은 2009년 이래로 줄곧 교회에 폭탄을 투하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유네스코(UNESCO) 관련자가 교회를 방문해 사진을 찍었다는 루머가 있어 보류했으나 결국 그들은 일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7일 일요일, 이 교회는 경찰에 둘러싸여 있었고 경찰들은 신도들이 교회에 들어오는 것을 막았으며 멀리 떠나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교인들은 멀리서 교회가 파괴되는 장면을 보면서 눈물을 흘리며 안타까워 했다.

반복되는 가정교회 박해

차이나에이드 설립자 겸 사장인 밥 푸(Bob Fu)는 “진덩탕(金燈堂)에 대한 반복된 박해는 중국 정부가 종교의 자유 또는 인권에 대한 인식을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하며 공개적으로 국제사회가 폭탄테러를 비난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 교회는 중국의 많은 가정교회 중 하나이며 중국 당국에 등록되지 않아 종교에 대한 박해에 완벽히 노출되어 있다. 그러나 중국에서는 국가가 승인하고 있는 일부 교회(삼자교회) 조차도 박해를 받고 있다.

교회 예배는 엄격히 제한됐고 예배에 참석한 기독교인들은 당국이 강제로 설치한 CCTV에 감시당해 왔다.

중국 공산당은 공식적으로 마르크스 레닌주의와 마오쩌둥 사상에 근거한 무신론을 주장하고 있으며 당원들이 종교를 갖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종교에 대한 공식적인 반대와 가혹한 박해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기독교 인구는 최근 몇십 년간 급증해 수천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홍연심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정교회#종교탄압#산시성 가정교회#진덩탕#밥푸#차이나에이드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