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중국 사회
“베이징 국립공원 지하에 핵 대피소 있다”··· 유사시 ‘작전사령부’
  • 방지유 기자
  • 승인 2018.01.11 11:00
홍콩 언론은 최근 중국 당국이 이미 베이징시의 국립공원 지하에 세계에서 가장 깊게 핵 대피소를 건설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중국 정치 중추인 베이징 중난하이의 서문. (AFP)

한반도 정세가 긴박한 가운데 핵전쟁 발발의 대응책으로 중국 당국이 이미 베이징(北京)시 근교의 국립공원에 지하 핵 대피소를 두고 있다고 홍콩 영자지(英字紙)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대피소가 베이징 중난하이(中南海·중국 최고 지도부 집단거주지)에서 서북쪽으로 20여km 떨어진 시산(西山) 국가삼림공원 지하에 구축돼 있다고 보도했다.

작은 도시 규모로 알려진 방사능 대피소는 지하 2km 지점에 조성돼 있는데, 세계에서 가장 깊은 핵 대피소로 알려졌다. 또 이곳은 중국 중앙군사위원회 연합작전 지휘 센터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최고지도부는 유사시 중난하이에서 30분 거리에 있는 이 벙커로 신속히 대피해 중국 전역에 있는 5대 전구의 군사 활동을 감독하고 작전명령을 내리게 된다. 이미 지난 2016년 시진핑 국가주석이 군복 차림으로 이곳 사령부를 방문하기도 했었다. 당시 중국 중앙방송(CCTV)은 방문 소식을 다루면서 일부 장면을 모자이크 상태로 보도한 바 있다.

CCTV는 당시 연합작전지휘센터나 핵 벙커가 정확히 언제 건설됐는지 보도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미 수십 년 전에 건설이 시작됐으며 최근 몇 년 사이에 대규모 업그레이드가 이뤄졌다고 SCMP는 보도했다.

최근 중국 정부 기금으로 수행된 베이징 인근 지리학 연구에 따르면, 이곳은 수백만 명이 마실 수 있는 음용수를 안정적으로 보급할 수 있는 곳으로 판명됐다.

홍콩 언론의 보도에 대해 중국 문제 평론가 리산젠(李善鑒)은 본지에 “당국은 보도를 통해 북한이 핵 공격을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것 외에 북한을 견제하려는 의도가 있다”라고 분석했다.

리에 따르면, 중국 당국의 고위층에서는 북·중 관계를 둘러싸고 양국의 우호를 계속 제창하는 융화(融和)파와 반도의 비핵화를 주장하는 강경파가 있다.

리는 과거 시산 국가삼림공원에 간 적이 있다며, “공원의 일부 지역은 비공개로 출입이 금지돼 있다”라면서 “베이징 시민들 사이에서는 오래 전부터 이 공원 내에 군사시설이 숨겨져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라고 말했다.

 

방지유 기자  방지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이징_국립공원#지하#핵대피소#북한견제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