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조명균 南수석대표 "의지와 끈기 갖고 회담 끌어가자"北 리선권 위원장 “회담 실황 중계하자” 돌발 제안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8.01.09 11:37
9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이 전체회의 시작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북측 대표단. 왼쪽부터 황충성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원길우 체육성 부상, 리경식 민족올림픽조직위원회 위원. 오른쪽은 남측 대표단. 오른쪽부터 안문현 국무총리실심의관, 천해성 통일부 차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김기홍 평창올림픽.패럴림픽 기획사무차장.(사진=공동취재단)

남북 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9일 북측에 "의지와 끈기를 갖고 회담을 끌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시작된 전체회의에 참석, 기조연설에서 "오랜 남북관계 단절 속에서 회담이 시작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또한 "민심은 남북 관계가 화해와 평화로 나가야 한다는 강한 열망을 갖고 있다는 것도 우리가 분명하게 잘 알고 있다"며 "민심에 부응하는 방향으로 회담을 진지하고 성실하게 임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어 "중요 의제 중 하나가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북측 대표단이 참석하는 문제"라며 "이번 겨울이 춥고 눈도 많이 내러 겨울 올림픽 치르는 데 좋은 조건이 됐다. 많은 나라에서 귀한 손님이 오는데 특별히 북측 대표단 귀한 손님들이 오기 때문에 (올림픽이) 평화축제로 잘 치러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측 수석대표로 나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남측에 회담 실황을 중계하자고 돌발 제안을 했다.

이에 조 장관은 "회담 공개 관련 말이 일리가 있다"면서도 "통상 관례대로 회담을 비공개로 진행하고, 필요하다면 중간에 공개회의를 하는 것이 순조롭게 회담을 제의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조심스럽게 거부 의사를 밝혔다.
 

디지털뉴스팀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명균#회담#남북_고위급회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영상
  • 1
  • 2
  • 3
  • 4
  • 5
여백
포토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