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통일부 “9일 판문점서 고위급 남북회담 열자”제의
  • 김호영 기자
  • 승인 2018.01.02 15:04
남북 고위급 회담 제안하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NEWSIS)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일 언론 브리핑을 통해 북한 선수단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한 남북 고위급 회담을 오는 9일 열자고 공식 제안했다.

북한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남북 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 있다고 밝힌 데 따른 정부 입장이다.

조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부는 평창 동계올림픽 북측 참가 등과 관련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올림픽이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점을 감안해 1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남북 당국회담을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관계 개선을 위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정부는 시기, 장소, 형식 등에 구애됨이 없이 북측과 대화할 용의가 있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또한 "남북당국회담 개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서는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이 조속히 정상화 돼야 한다"며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의제와 대표단 구성 등 세부절차를 협의해 나갈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일주일 뒤로 일자를 못박아 북한에 공식 제의한 것은, 불과 한 달여밖에 남지 않은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 선수단 참가를 준비할 시간이 매우 촉박하다는 방증으로 해석된다. 이 '9일 고위급 회담' 발표가 북한과 실무선에서 사전 조율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김호영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북회담#판문점#통일부#조명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영상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영상
  • 1
  • 2
  • 3
  • 4
  • 5
여백
포토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