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문화
[포토에세이] 인연 (2)
  • 홍성혁 고문
  • 승인 2017.12.04 11:27
포토그래퍼/손영준

인연 (2)

세상이 넓어도
또 사람이 많아도
인연을 못 만날까봐 걱정하지 않는 것은
만나든 못 만나든
그마저도 인연이기 때문이기도 하고
그보다는
인연을 만난 후에
질긴 그 인연의 매듭을
어떻게 잘 풀까 하는 것을
오롯이 걱정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며칠 전 MBC에서, 40년 전에 미국으로 입양됐으나 양부모들에게 모진 학대를 받다 한국으로 추방당한 신 모씨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모국으로 돌아온 그는 40년 만에 생모와 재회했습니다. 그들의 만남은 서로가 갈망해서가 아니라 운명처럼 이뤄졌습니다. 그렇습니다. 그것은 필시 우연을 가장한 필연적 만남, 이른바 ‘인연’이었음이 분명합니다. 방송을 시청하면서 든 생각은 인연이 인연인 이유는 반드시 만나서 청산해야 할 그 무엇이 있기 때문이 아니겠느냐 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어차피 그래야 한다면 담담히, 그리고 깔끔히 마무리해야 하지 않을까요?

홍성혁 고문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영상
  • 1
  • 2
  • 3
  • 4
  • 5
여백
포토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