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포토 에세이 : 텅 빈 하늘
  • 홍성혁 본지 고문
  • 승인 2017.10.13 14:06

 

높고 아득한 10월의 만공(滿空)은
억겁의 분진을 떨어낸 가을하늘은
투명하다 못해 차라리 비어버렸다 /

저 맑고 푸른 활(活)터에 햇빛이 쏟아들면
철없는 온갖 물색(物色)은 순백(純白)으로 돌아가
순순히 날숨이 되고 들숨이 된다 /

10월의 하늘이 숨을 틔우면
대지에 엎드린 만상(萬象)이 새로 꿈틀거리고
너는 그예 긴 잠에서 깨어나리라 /

 

홍성혁 본지 고문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영상
  • 1
  • 2
  • 3
  • 4
  • 5
여백
포토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