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빗속에서도 빛나는 스타들장동건, 윤아, 손예진 레드카펫 … 21일까지 75개국 298편
  • 공영자, 김현진, 이상숙 공동취재
  • 승인 2017.10.13 04:16
개막식 사회자 장동건, 윤아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12일 오후 부산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리고 있다. 오후까지 계속된 빗줄기에도 행사에 참석하는 스타들의 모습은 빛났다. 개막식 사회를 맡은 장동건과 윤아가 마지막으로 등장하면서 개막식의 꽃, 레드카펫 행사도 마무리됐다.

21일까지 열리는 올해 영화제에는 월드프리미어 부문 100편(장편 76편, 단편 24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부문 29편(장편 25편, 단편 5편) 등, 75개국에서 초청된 298편의 작품이 5개 극장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된다.

손예진
샤이니 민호(배우 최민호)
문소리
조진웅
고원희
윤계상
안재홍(왼쪽), 이솜(오른쪽)
송일국과 대한 민국 만세 (뉴시스)
이정진(뉴시스)
이종혁(왼쪽), 이주실(오른쪽)
윤승아(왼쪽), 박성웅(중앙), 오승훈(오른쪽)
노정의(왼쪽), 박희순(중앙), 김고은(오른쪽)

 

공영자, 김현진, 이상숙 공동취재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국제영화제#개막식#레드카펫#장동건#윤아#손예진#샤이니 민호#문소리#조진웅#윤계상#이종혁#이주실#박성웅#박희순#고원희#안재홍#이솜#송일국#대한 민국 만세#이정진#윤승아#오승훈#노정의#김고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주용 2017-10-16 19:24:36

    드디어 부산국제 영화제가 열렸군요.
    배우들에게서 느껴지는 아우라는
    특유의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멋스럽고 뭔가 독특한 보통사람에게서는
    볼수 없는 매력이랄까요.
    조각미남 ..장동건 같은 남자지만 범접할 수 없는 매력을 지닌 배우이죠
    초년엔 흥행운도 없고 실패의 연속이더니
    터닝포인트가 있나봐요 사람에겐..
    어느 시점을 기준하여 본인의 잠재적인 연기 투혼이 표출되어 깊이있고 무게있는 존재감으로
    배역을훌륭하게 소화하더라구요.
    그러니 좌절않고 긍정의 마인드로 최선을 다하면빛을 보게 된다는 사실을 일깨워준 장동건씨에게 갈채를 보냅니다.   삭제

    • 경미 2017-10-16 19:11:53

      올해는 벼르고 있었는데
      친정어머니 백내장 수술로 보살펴드리느라
      시간을 낼 수 없었어요.
      내년을 기약하며 한국의 뽜이팅을 외쳐봅니다~~
      우수걸작이 세계적으로 한국작품으로 자리매김 되어지길 응원합니다.   삭제

      • 이지희 2017-10-16 19:07:17

        와우~~^^^ 제가 젤 좋아하는 배우인
        장동건이 사회를 맡았군요. 달려가 봤어야 했는데..송일국과 삼둥이.. 정말 귀여운 세쌍둥이..
        못본게 유감..내년엔 꼭 함 가봐야겠네요.
        많은 작품들이 상영된다는데 우리나라가 그랑프리를 탔으면 좋겠네요.
        가장 세계적인 영화가 가장 한국적인 영화로 거듭나길 기대해봅니다.   삭제

        여백
        영상
        • 1
        • 2
        • 3
        • 4
        • 5
        여백
        포토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