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중국 정치
"왕양 中부총리, 19대 상무위원 당선 유력해"
  • 중국부
  • 승인 2017.06.07 16:03
제19대 당대회에서 왕양 부총리의 당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사진=Getty Images)

올가을에 있을 중국공산당 제19대 당대회에서 왕양(汪洋) 부총리가 유력한 정치국 상무위원 후보로 떠올랐다고 홍콩 잡지 ‘쟁명’ 6월호가 보도했다.

지난해부터 제19대 상무위원에 누가 될 것인가에 관해 소문이 무성했지만 특히 왕 부총리가 장가오리(張高麗) 상무부총리 대신 상무위원 자리를 차지할 것이란 말이 많았다. 장 부총리는 장쩌민파 중 한 명이다.

최근 왕 부총리는 시 주석이 평소 관심을 보이던 빈곤층 관련 정책을 추진했고 각종 행사에서 시 주석을 여러 번 수행하는 모습이 포착되는 등 시 주석의 두터운 신임을 얻고 있다고 평가받는다.

쟁명에 따르면 그는 직무 능력 향상을 위해 지난 2014년부터 외교학원의 부교수에게서 영어회화를 배우고 있다. 현재는 어느 정도 대화가 가능한 수준이다.

왕 부총리는 2012년 제18대 당대회에서 장쩌민파로부터 배척당해 상무위원 진입에 실패했다고 한다. 19대에 장 부총리 대신 상무위원에 오르면 당내에서 시 주석의 뜻에 맞는 정책 실행에 추진력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현 18대 상무위원 7명 중 3명(장더장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 류윈산 중공 중앙서기처, 장가오리 부총리)은 장쩌민파다. 이들은 지난 5년간 장쩌민파의 대리인 역할을 하면서 시진핑 진영에 맞서왔고 종종 시 주석의 국정 운영에 압력을 행사해 역작용을 일으켰다.

이 때문에 시 주석이 향후 반부패 운동 추진에 박차를 가하려면 차기 지도부를 시진핑 진영 사람들로 구성할 가능성이 높다.

 

중국부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영상
  • 1
  • 2
  • 3
  • 4
  • 5
여백
포토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