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정치
문재인식 靑 개편안은 ‘2실장 8수석 2보좌관’정책실장 부활, 외교안보수석 폐지 안보실 강화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7.05.12 09:55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정책실장(장관급)을 부활하고 외교안보수석비서관을 국가안보실 2차장으로 통합하는 내용 등을 담은 청와대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발표한 내부 조직 개편안을 보면 무조건적인 조직의 규모 축소보다는 가용 자원을 꼭 필요한 곳에 분배해 제대로 일하는 청와대를 만들겠다는 목표에 방점이 찍혀있다.

박근혜 대통령 시절 내세웠던 청와대의 '슬림화' 기조를 맹목적으로 답습하기 보다는 전체적인 규모를 유지한 가운데 내부 조직 보강을 통해서라도 청와대의 기능을 살리겠다는 의지가 담겼다고 볼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선 기존 '1실장 10수석 41비서관' 체제를 '2실장 8수석 2보좌관 41비서관' 체제로 조직을 재편했다.

결과적으로 총 인원은 443명으로 동일하게 유지하면서도 장관급의 실장 1명과 차관급 보좌관 2명의 자리를 새로 만들었다. 대신 2명의 수석을 없애 큰 틀에서의 수를 맞췄다.

박근혜 정부 출범 초기 과거 553명이던 청와대 비서실 인원을 427명으로 약 20% 감축한 것에 비하면 사뭇 대조적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근혜 정부가 내세운 '작은 청와대'의 폐단이 위기관리의 컨트롤 타워 기능을 없애버렸다"며 "지금은 일하는 청와대, 책임지는 청와대의 방향으로 가는 것이 맞다는 판단 아래 기능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가장 큰 변화는 이명박 정부 이후로 폐지했던 정책실장을 복원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자신의 국정철학을 제대로 반영한 정책들을 개발하기 위해 정책실을 새로 만들었다.

정책실장 직속으로는 경제보좌관·과학기술보좌관 등 차관급 보좌관 2명을 배치했다. 아울러 정책기획비서관과 통상비서관을 정책실장 아래 둬서 대통령에게 원할한 정책보좌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정책실장 아래 일자리 수석을 새로 만들어 '일자리 81만개 창출' 공약의 실현 가능성과 진행상황들을 수시로 점검하도록 했다. 일자리 수석은 일자리 기획·고용노동·사회적경제 등 3명의 비서관의 도움을 받는다.

일자리 수석은 각 부처와 기관들에 산재해 있는 일자리 관련 정책들을 종합 점검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평소 소통과 혁신을 강조해 온 문 대통령의 의지는 비서실장 산하 사회혁신수석을 신설하고 과거 홍보수석 명칭을 국민소통수석으로 바꾼 대목에서 읽을 수 있다.

청와대는 개혁과 통합이라는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뒷받침하는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사회혁신수석을 새로 설치하고 홍보수석의 이름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또 국민소통수석을 통해 온오프를 넘나드는 쌍방향 소통은 물론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국정홍보를 구현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안보실의 기능 강화를 통해 현재의 외교안보 위기를 현명하게 극복하겠다는 방침도 세웠다. 남북관계·외교현안·국방전략 등 포괄적 안보 이슈를 국가안보실 한 곳에서 통합 관리할 예정이다.

기존 1차장 5비서관 체제의 안보실을 2차장 8비서관 체제로 확대하고 정원도 22명에서 43명으로 대폭 늘렸다.

또 이전 정부에서 외교안보수석이 안보실 2차장과 겸임했던 부분을 없앴다. 이를 통해 2차장이 오롯이 외교안보 정책에만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디지털뉴스팀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외교안보수석#대통령비서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영상
  • 1
  • 2
  • 3
  • 4
  • 5
여백
포토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