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정치
정의당 탈당, 정의당 '정체성' 문제 드러내
  • 임은혜 기자
  • 승인 2017.04.20 17:33
사진=NEWSIS

정의당에 2차 대선후보 합동토론회 후폭풍이 몰아치는 모양새다. 심상정 후보에 실망한 일부 정의당 당원들이 당 홈페이지 게시판에 비난과 함께 탈당 의사를 밝히고 있다.

지난 19일 KBS 주최로 진행된 2차 TV토론의 주인공은 문재인 후보였다. 2시간 내내 ‘스탠딩’하는 방식 외에 다른 4명의 대선 후보들이 문 후보를 집중 공격하는 양상은 별반 다르지 않았다.

심 후보는 문 후보에게 “주말 사이에 문 후보 공약이 대폭 후퇴했다”며 “알고 있느냐? 직접 결정했느냐?”며 포문을 열었다. 경직된 문 후보가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 (질문을) 말해보라”고 하자 심 후보는 “(선관위에 보고한 10대 공약 대비)유아아동 수당이 2분의 1, 청년수당 7분의 1, 육아예산 4분의 1, 노인 기초연금은 3분의 2 수준으로 대폭 삭감했다”며 조목조목 따졌다.

또 문 후보의 말을 자르면서 “공약이 대폭 수정되는 것은 국민을 속이고 있거나 문 후보가 준비된 후보라고 자랑하는데 실제로 준비가 안 된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문 후보가 “정책을 마지막까지 다듬어가는 게 뭐가 문제인가?”라고 하자 “다른 분은 몰라도 문 후보는 지난 대선 이후 5년간 준비기간이 있었는데 지금 와서 수정한다는 게 설득력 있는가?”라며 반문했다.

문 후보 제압에 성공한 듯한 심 후보의 발언은 토론 종료 후 당원 간에 격렬한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강아지’란 작성자는 “정의당이 꿈꾸는 세상을 만들려면 지금 민주당의 편에 서야 한다”면서 “이명박·박근혜 심판을 위한 대선이다. 제발 숲을 보라”고 주장했다.

작성자 ‘HOTTORY’는 “그래도 문재인 같은 정치인이 의문의 여지 없이 압승을 거둘 수 있을 때 우리 당에 기회가 온다”면서 “안철수를 통해 살아나는 적폐세력을 짓밟아야 할 때 그나마 아군이 될 여지가 있는 쪽에 총질하는 우를 범하느냐”며 따졌다. 그러면서 “이젠 나도 끝내겠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한때 정의당 홈페이지는 접속 폭주로 마비됐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이혁재 정의당 사무총장은 SNS에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이 되기 위해서는 더 엄격하고 혹독한 검증을 받아야 한다. (중략) 심 후보가 벼르고 벼른 정책으로 1위 후보를 비판하는 게 잘못이냐? 이해할 수 없다”면서 “왜 정의당에 항의하느냐? 민주당에 항의하라”고 요구했다.

사태 진정을 위한 이 사무총장의 메시지는 오히려 더 거센 반발을 불러왔다. 현재 이 사무총장의 SNS에는 “문재인에게 혹독한 검증을 요구한다면 심상정, 정의당은 이정희, 민노당보다 더한 대가를 감당해야 한다” “유권자가 정치인에게 비판도 못 하나? 그러고도 표를 얻으려고 하는가?” 등의 댓글이 달렸다.

그런데 일부 당원이 “정의당과 민주당이 한 묶음으로 볼 수 있는 정당이냐”며 사태 흐름에 제동을 걸었다. 작성자 ‘느린손’은 “왜 정의당 후보가 민주당 후보의 들러리가 되고 호위무사 역할을 하지 않았다고 비난받아야 하느냐”면서 “문 후보와 문 후보 계승자와 사이좋게 지내도 정의당이 성장할 일은 없다. (중략) 기껏해야 민주당 후보군이 지리멸렬했을 때 인심 쓰듯 후보 공천을 하지 않는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진보-보수의 구분 기준을 ‘부의 재분배’로 돌리면 정의당의 집권과 최초의 성공적 정권이 가능하다”며 “어젯밤 토론은 정의당의 독립선언”이라고 말했다.

‘아옌데’라는 작성자는 “우리는 노동 중심, 노동자 중심의 당이다. 엘리트에 의한 정의 실현을 추구하는 민주당과 결이 다르다”면서 “민주당과 함께해야 한다면 처음부터 민주당 당원으로 활동해야 한다. 정의당은 해체하고 민주당에 들어가야 한다”며 정의당의 정체성을 강조했다.

임은혜 기자  GreatGrace@epochtimes.co.kr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이용현 2017-04-20 23:54:24

    자꾸 같이갈려고 하면 가까운 아군부터 씹어 먹는게 진보

    내비두면 자기들끼리 싸워서 스스로 망하는게 진보 라는걸

    어제 뽕 맞고 흥분한 심상정 보면 틀린 말이 아님을 스스로

    보여준 쾌거 결과 지켜보겠습니다. 아무튼 연정 대상은 아니라는거   삭제

    • 부산 해운대 2017-04-20 23:35:56

      심상정은 문재인을 까면 자기한테 표가 올거라는 계산하에 행동한거 같은데, 팩트체크도 제대로 하지않고 공격한것 보면 개누리당의 행태와 별반 다를바가없다   삭제

      • 바로보라 2017-04-20 22:58:06

        이기사 논점이 잘못되었다 문제가된건 문재인 공약을 까서가 아니라 문재인을 공격하기위해 이명박그네를 그냥둔체 10여년전 김대중 노무현 정권을 끌여드러 비난했기때문에 당원들이 분노한것이다 사람들은 그래도 정의당과 심상정이 새누리잔당들과는 무언가 결이 다르리라고 믿었는데 그들과 손잡고 한사람을 다구리놓았기때문이다
        확실히 해라   삭제

        • 나그네 2017-04-20 22:35:43

          참으로한심한 토론회 아닌가요
          심삼정후보 정말 좋았어요 무슨 문제있나요
          문제가 있다고보면 그런분들이 더 문제이네요...   삭제

          • 노승희 2017-04-20 21:02:53

            어쨌던 심상정후보의 굿굿하고 소신있는토론은 최고였어요^^   삭제

            • 정직 2017-04-20 20:02:51

              정의장 탈당자들이 문재인 후보지지자들이라는 증거가 나왔다.   삭제

              • 나일 2017-04-20 18:41:42

                심상정 정권교체가 다 되엇다고 하던데
                그의미는 궁물당이 되던 민주당이 되던 상관이 없다는건넹
                하기사 심상정 내각제개헌의지를 보면 말이얌
                궁물당이 집권하는게 더 나을듯싶은 게산이겟지만
                촛불민심은 적페청산이라는거얌
                촛불 태극집회에 참석도안햇다며
                사면도 운운하고 사드도 보수표를 받기위해서 정체성도 확립안된당이
                집권해도 정권교체햇다고 발언하는 그 위험한 발상이
                정말 너무나 개눌부역자 보다 더 무섭다는거얌   삭제

                여백
                영상
                • 1
                • 2
                • 3
                • 4
                • 5
                여백
                포토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