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백악관, "칼빈슨호 항로 정상…일정대로 한반도 향하는 중"
  • 김호영 기자
  • 승인 2017.04.20 13:19
싱가포르 인근 남중국해에서 기동하다 호주로 가던 항로를 바꿔 한반도 주변 해역으로 향하고 있는 미 해군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 호.(사진=U.S. Navy)

미국 정부는 항공모함 칼빈슨 호의 항행 일정을 둘러싼 논란을 일축했다. 당초 발표대로 항모전단이 한반도로 향하고 있을 뿐 언론들이 제기하는 고의적 의도나 혼선은 없었다는 설명이다.

짐 매티스 국방장관은 19일 칼빈슨 호 항행 논란과 관련해 “우리가 말했던 것을 그대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순방 중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기자들에게, 앞서 칼빈슨 항모전단이 싱가포르를 떠나 계속 한 방향으로 가는 대신 서태평양 지역에서 항행 중이며, 계획대로 한국으로 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군은 통상적으로 군함의 일정을 자세히 공개하지 않는다며, 이를 통해 게임을 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다.

칼빈슨 호 논란은 당초 한반도 주변해역에 전격 배치됐던 것으로 알려졌던 이 항모전단이 최근까지 인도네시아와 호주 북부 해상에 있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불거졌다.

이와 관련해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거짓 발표가 아니라 미 정부는 항공모함이 한반도로 향할 것이라고 밝혔고 실제로 그렇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파이서 대변인과 매티스 장관의 발언은 항공모함이 한반도 해역으로 향한다는 궁극적인 계획만 밝혔을 뿐 자세한 일정은 언급하지 않았는데 언론들이 너무 앞서갔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앞서 해리 해리스 태평양사령관은 지난 8일 호주로 향하려던 칼빈슨 항모전단의 일정을 바꿔 서태평양 지역으로 가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미 해군 당국자들은 이에 대해 항모전단이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도발 억제를 위해 한반도 해역으로 향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매티스 국방장관도 11일 “칼빈슨 항모전단이 (한반도 해역으로) 북상 중”이라고 확인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이 큰 실수를 하고 있다”며 “우리가 아주 강력한 함대를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미 언론들은 칼빈슨 항모전단의 대북 선제타격 가능성까지 제기하며 전진배치의 의미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추가 핵실험이 유력한 15일 `태양절’에 맞춰 항공모함이 이동하는 것으로 풀이했다.

위기가 고조되자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12일 칼빈슨 항모전단의 전진배치에 너무 많은 의미를 부여하지 말라고 말했고, 미 해군은 같은 날 남중국해를 항행하는 칼빈슨 호 사진을 공개하며 일정대로 항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칼빈슨 항모전단은 한반도로 바로 북상하지 않고 인도네시아 해역을 지나 호주군과 연합훈련을 한 뒤 19일에야 기수를 한반도로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해리스 사령관이 명령을 내린 지 열흘 뒤에도 항공모함이 한반도에서 4천 km 거리에 있었다는 게 알려지자 미 언론들은 여러 의혹을 제기했다.

단순한 정부의 발표 혼선인지 아니면 북한과 중국을 동시에 압박하기 위한 고도의 심리전인지 여부에 의문을 제기했다. 또 한국과 일본 등 동맹들이 이런 미국의 발표를 어떻게 신뢰하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나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함대가 한반도로 향하고 있다고 말한 것은 사실이고 실제로 벌어지고 있다”며 의혹을 거듭 부인했다.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리는 칼빈슨 호는 축구장 세 배 크기에 배수량 10만여t, 수퍼호넷 전투기 등 항공기 60대 등을 장착한 세계 최대 규모의 항공모함이다. 칼빈슨 항모전단은 이달 말쯤 한반도 해역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호영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악관#칼빈슨호#항공모함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영상
  • 1
  • 2
  • 3
  • 4
  • 5
여백
포토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