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정치
정부, 5월9일 대선일 확정… 황교안 대행 불출마선거일, 임시공휴일 지정 …황 대행 “공명선거 관리에 최선”
  • 이상민 기자
  • 승인 2017.03.15 15:19
정부가 15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국무회의를 열고 5월9일을 대통령 선거일로 최종 확정했다.(newsis)

정부가 15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국무회의를 열고 5월9일을 대통령 선거일로 최종 확정했다.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은 이날 오후 국무회의 직후 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정부는 오늘 국무회의를 통해 대통령의 궐위에 따른 후임 대통령선거일을 5월9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선거인의 투표 참여 편의를 위해 선거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키로 했다. 이 같은 내용은 대통령권한대행 명의로 15일자 관보를 통해 공고될 예정이다.

헌법 제68조 제2항에 따르면 '대통령이 궐위된 때에는 60일 이내에 후임자를 선거해야 한다. 공직선거법 제35조 제1항은 '선거일은 늦어도 선거일 전 50일까지 공고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국민의 참정권을 최대한 보장하고 원활한 선거준비를 위해 공직선거법상 허용되는 마지막 날 인 궐위일로부터 60일째가 되는 날을 선거일로 정했다.

행자부는 대통령 선거일 결정과 동시에 '공명선거지원상황실'을 구성해 선거일까지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홍 장관은 "이번 선거가 대통령 궐위에 따라 짧은 기간 내에 차기 대통령을 선출하는 선거이지만 역대 어느 선거보다 깨끗하고 투명한 선거가 될 수 있도록 정부의 모든 역량을 결집하면서 공명선거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임시국무회의 모두 발언

지금 대한민국은 대통령 궐위 상황에 더해 점증하는 국내외 안보 및 경제분야의 불확실성으로 복합적인 위기상황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저의 대선참여를 바라는 국민들의 목소리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고심 끝에 현재의 국가위기 대처와 안정적 국정관리를 미루거나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는 결론에 이르렀고, 국정 안정과 공정한 대선관리를 위해 제가 대선에 출마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동안 부족한 저에게,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보다 큰 역할을 해달라고 해주신 국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말씀 드립니다.

저는 앞으로도,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의 막중한 책무에 전념하고자 합니다. 제게 주어진 마지막 순간까지 오직 나라와 국민만 생각하며 위기관리와 민생안정에 최선을 다하고 두 달도 남지 않은 대통령 선거를 엄정하고 공정하게 관리해 나가겠습니다.

오늘 국무회의에서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을 결정하고 그 선거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고자 합니다. 행자부 등 관련부처에서는 이번 대선이 많은 유권자들이 참여하는 가운데 어느 때보다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가 될 수 있도록 선거관리에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랍니다.

대통령 선거를 공명정대하게 관리하고, 당면한 국가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안정적으로 국정을 운영하는데 국민 여러분의 협조와 성원, 그리고 정치권의 협력을 당부 드립니다.

 

이상민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선일#황교안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영상
  • 1
  • 2
  • 3
  • 4
  • 5
여백
포토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