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생체 장기적출
中 불법장기적출 실상 밝힌 美 기자, 노벨평화상 후보에 올라
  • 잭 필립스 기자
  • 승인 2017.03.03 17:36
중국서 벌어지고 있는 불법 장기 적출에 대해 미국 탐사 저널리스트 에단 구트만이 워싱턴 미 의회에서 말하고 있다. (Lisa Fan/Epoch Times)

중국 국영 병원이 파룬궁 수련자의 장기를 대규모로 적출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낸 미국 탐사 저널리스트 에단 구트만이 2017년 노벨 평화상 후보에 올랐다.

구트만은 2014년 자신의 저서 ‘대학살(The Slaughter)’에서 6년간 중국인 이민자, 의사, 변호사를 100명 넘게 인터뷰한 내용을 토대로 중국서 불법적인 장기적출이 벌어지고 있는 사실을 밝혀냈다. 구트만의 조사결과는 실제로 강제 장기 적출과 이식수술에 연루된 의료계 종사자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한다.

구트만에 앞서 캐나다 인권 변호사 데이비드 메이터스와 전 캐나다 아·태 담당 국무장관 데이비드 킬고어가 국의 불법적 장기 적출 실태를 파헤친 2006년 조사보고서 ‘핏빛 장기 적출(Bloody Harvest)’를 통해 2010년 노벨 평화상 후보자에 오른 바 있다.

구트만과 메이터스, 킬고어는 2016년에 조사보고서를 공동으로 업데이트해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에서는 지난 15년간 매해 6만에서 10만 건의 이식 수술이 시행됐으며 이는 중국 위생부가 주장하는 수치를 크게 웃돈다고 한다.  

중국 위생부는 사형수의 장기를 이식에 사용하는 것을 2015년에 중단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조사 보고서는 의료 책자나 관계자 증언을 보면 “불법적인 장기 적출은 계속되고 있다”며 중국 당국의 발표가 신빙성이 낮다고 지적한다.

구트만은 대기원과 인터뷰에서 "(2016년 조사 보고서를 보면) 이미 중국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구트만은 메이터스, 킬고어와 함께 미 연방 의회, 영국 의회 등의 공청회에 참석해 중국 파룬궁 수련자를 상대로 한 장기 적출 문제의 심각성을 지속해서 제기했다. 그 결과, 2016년 6월 미 하원은 중국 당국이 국가 차원에서 자행하는 파룬궁 수련자에 대한 강제 장기 적출을 비난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유럽 의회에서도 2013년 중국 양심수의 강제 장기 적출을 비난하는 결의안이 통과됐다.

뉴욕타임스, CNN, 영국 더 타임스 등 유력 언론은 강제 장기 적출에 대한 보고서가 중국 이식 학회의 의료 개혁안과 보고를 지지하던 국제 의학계 관계자들에게 충격을 주었다고 전했다.

구트만은 “중국의 불법적 장기 적출에 관한 정보를 제공해준 사람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밝힌 진실에 대해서 세계인들이 귀를 기울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잭 필립스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기적출#중국#이식수술#노벨평화상#에단 구트만#파룬궁 수련자#장기이식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영상
  • 1
  • 2
  • 3
  • 4
  • 5
여백
포토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