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삼성 임원들, 中대리상들에게 큰절했다가 ‘논란’
10월 29일 한 중국 네티즌이 웨이보에, 삼성이 신제품 주문을 더 받기 위해 중국 임원들을 강제로 무릎 꿇게 했다는 내용의 게시물과 함께 관련 사진을 올려 파장이 일었다.(웨이보)

삼성이 중국 판촉회에서 대리상들에게 큰절을 하는 사진이 인터넷에 전해진 후 오해를 사면서 중국에서 파장이 일고 있다.

29일 한 중국 네티즌은 웨이보에, 삼성이 신제품 주문을 더 받기 위해 중국 임원들을 강제로 무릎 꿇게 했다는 내용의 게시물과 함께 관련 사진을 올렸다. 

이 네티즌은 “이게 삼성 당신들 기업문화인가? 여기는 중국이다. 남자는 함부로 무릎을 꿇지 않는다. 직원들을 인간 취급하지도 않는다”라고 삼성을 맹비난했다. 이 네티즌은 스스로 삼성이 갤럭시노트7 배터리를 교체한 후 전세계 첫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사진에 나와 있는 무대배경에는 삼성로고가 찍혀 있고 ‘스자좡(石家庄) 가을 상품주문회’라는 문구와 ‘연회’라는 두 글자가 들어가 있고, 삼성이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해 최근 출시한 보급형 모델인 갤럭시 C9프로 광고 포스터도 들어가 있다.

그 앞에서 삼성 관계자들이 일렬로 무대 아래 대리상들에게 큰절을 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는 어설픈 자세로 꿇어 앉아 양옆을 쳐다보고 있고, 3명의 한국인 간부로 보이는 남성이 이들의 머리를 내리누르는 장면이 포착돼 있다.

이 사진이 논란을 일으키면서 환구시보 등 공식 매체에까지 보도되자 삼성 측은 30일 중국 제일재경과 인터뷰를 갖고 해명에 나섰다.

삼성 홍보 관계자는 “한국 문화에서 무릎 꿇는 것은 상대방을 존중하기 위해 하는 큰절”이라면서 “그들은 이런 행동이 중국에서 다르게 받아들여진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했다”고 이번에 오해가 생기게 된 원인을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노트7 사태 이후 대리상들이 이탈하지 않고 어려운 시기를 같이 하며 삼성의 다른 제품을 많이 구매해줬기 때문에 감사하는 마음에서 임원들이 큰절을 했다. 중국인 임원들도 그 상황에 감동돼 따라서 절을 했다”며 강제로 절을 시켰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허민 기자  heom@epochtimes.co.kr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