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이영표 선수, 모교 건대 방문해 축구부 지원축구부 후배들 위한 축구용품 지원금 3천만 원 쾌척

▲ 이영표 선수(좌)가 12일 모교인 건국대를 방문, 축구 후학들을 위한 축구용품 지원금을 전달한 후 김경희 이사장(우)에게 자신의 등번호 12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선물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건국대학교

 

2010 남아공월드컵 첫 원정 16강의 주역인 축구 대표팀 이영표(33·알 힐랄) 선수가 모교인 건국대 축구부 후배들을 지원했다.

 

이 선수는 지난 12일 모교인 건국대를 방문해 김경희 이사장, 오 명 총장을 면담하고 건국대 축구부 후배들을 위한 축구용품 지원금 3천만 원을 전달했다.

이 선수는 지난해에도 건국대 축구부 후배들을 위해 지난해 2,000만원 상당의 축구화와 운동복, 스포츠화 등 축구용품 세트를 기증했으며, 이달 초 영화 ‘맨발의 꿈’의 주인공인 동티모르 유소년 축구팀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한바 있다.

오 명 총장은 “원정 첫 16강에 오른 것만으로도 국민들에게 엄청나게 큰 선물이었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고맙게 생각하고, 건국대 동문으로서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이영표 선수는 평소에도 프로 선수로서의 책임감과 각별한 후배 사랑으로 귀감이 되고 있다”며 “이 선수의 모범적인 프로 활동이 재학생 선수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영표 선수는 “대학에 다니는 4년 동안 건국대로부터 너무나 많은 도움을 받아 축구 국가대표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모교에 대한 고마움을 피력했다. 이 선수는 “이번 남아공 월드컵에서 더 많은 성과를 거두었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며 “아름다운 기억으로 간직하고 소속팀으로 돌아가 더 열심히 뛰겠다”고 다짐했다.

건국대 정치외교학과 96학번인 이영표 선수는 김경희 이사장과 오 명 총장에게 자신의 등번호 12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선물했다.

 

서효빈 기자  shbin@epochtimes.co.kr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