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93건)
[포토에세이] 파크 골프
파크 골프 ‘따악 따악’ 공 치는 소리 새벽을 가른다 할머니도 ‘따악’ 할아버지도 ‘따악’ 나이야 가라, ‘따악’ 굿샷! 젊음아 오라,...
홍성혁 고문  |  2018-05-01 06:36
라인
[포토에세이] 말씨
말씨 내 말에 씨가 있나 봐 나 몰래 남의 가슴에 날아가 그 몰래 싹 틔워 열매 맺고 또 나 몰래 내게 돌아오는 씨 말의 씨 말씨 《맹...
홍성혁 고문  |  2018-04-27 11:57
라인
[포토에세이] 모란의 봄
모란의 봄 봄날, 그 끝자락에서야 과하지 않은 향내 피우던 날 벌 나비 날아들어 비로소 꽃이 되었음에 자칫 서러울 뻔한 천년의 침묵을 ...
홍성혁 고문  |  2018-04-23 09:30
라인
[포토에세이] 명상
명상 낯익은 어둠 속 적막을 파고드는 빛 한 올 어느 경계에 펼치어 오롯이 밝다 게 누구인가 나냐 나 아닌 나냐 귀에 익은 음률을 타고...
홍성혁 고문  |  2018-04-19 09:32
라인
[포토에세이] 복사꽃 순정
복사꽃 순정 한갓진 호수 끼고 산코숭이 돌아서면 와락 안겨 드는 뜨거운 불꽃 숫진 처녀 마음 가지마다 내려앉아 신열 가득한 봄바람에 불...
홍성혁 고문  |  2018-04-16 09:38
라인
[포토에세이] 벚꽃이 지네
벚꽃이 지네 시들 수 없는 꽃 벚꽃이 지네 낯가림도 없이 들이쳐 내 얼굴 아직 화끈거리는데 고별사 한 줄 없이 휑하니 꽃그림자 거두었네...
홍성혁 고문  |  2018-04-10 16:15
라인
[포토에세이] 운문사의 봄
운문사의 봄 청도 운문 들바람이 꽃향 실어 들이치고 내리 부는 묏바람에 송홧가루 묻어올 제 춘색도 시름이고 향기도 번뇌려니 사문(沙門)...
홍성혁 고문  |  2018-04-04 13:16
라인
[포토에세이] 할미꽃
할미꽃 솜털 앳된 소녀 할미 새침하니 예쁩니다 볼살 고운 처녀 할미 서럽게도 곱습니다 할미 아닌 할미꽃이 피멍 들어 붉습니다 어릴 적에...
홍성혁 고문  |  2018-03-31 09:31
라인
[포토에세이] 참꽃
참꽃 천 년의 무게로 서늘히 침묵하는 저 솔버덩 속에 분홍빛 보석 한 톨 떨궈 땡그랑 소리 하나 없이도 적막을 깼구나 해묵은 어둠을 열...
홍성혁 고문  |  2018-03-28 09:36
라인
[포토에세이] 들꽃
들꽃 해마다 피어도 낯설고 봄마다 보아도 모를레라 바위틈에 산비탈에 없는 듯이 피는 꽃 너도 꽃이려니 향기 있는 꽃이려니 산에서도 들에...
홍성혁 고문  |  2018-03-26 09:24
라인
[포토에세이] 춘몽
춘몽 저 햇빛 내게 와 행간(行間)에 퍼지면 책 읽기 좋으렷다 그 빛이 아롱거려 책장을 가리면 졸기 또한 좋으렷다 책 떨어지고 고개 기...
홍성혁 고문  |  2018-03-17 19:44
라인
[포토에세이] 오일장의 봄
오일장의 봄 영천시장 들머리 난전 채소 장수 할매 햇봄을 팝니다 쑥 한 무더기 달래 한 무더기 냉이도 한 무더기 시장 길목 도로변 묘목...
홍성혁 고문  |  2018-03-13 09:15
라인
[포토에세이] 봄눈
봄눈 엊그제는 경칩 마중비가 대줄기로 쏟아지더니 오늘은 겨우내 숨어있던 눈이 작심하고 퍼붓는다 철없어서 그러려니 철 몰라서 그러려니 봄...
홍성혁 고문  |  2018-03-07 07:00
라인
[포토에세이] 봄에는
봄에는 누런 대지가 파릇파릇 꼼틀거리는 봄 봄에는 만물의 씨앗을 떨군 하늘을 보라 저 가문(玄) 하늘은 시원(始原)의 탯줄로 이어진 어...
홍성혁 고문  |  2018-03-06 10:10
라인
[포토에세이] 가는 겨울
가는 겨울 겨울이 가나보오, 쉬 얼린 것이 아니건만 바삐 녹는 얼음장에 허망하고 속상해서 돌아보고 돌아보며. 겨울이 가나보오, 뉘 불러...
홍성혁 고문  |  2018-03-04 10:41
라인
[포토에세이] 아! 바티칸
아! 바티칸 먹구름 속에 별 묻힌 날 21세기 바티칸에 마르크스의 유령이 어슬렁거린다 날아든 비보 - “주교 임명권이 귀신의 손에 떨어...
홍성혁 고문  |  2018-02-27 10:26
라인
[포토에세이] 매화꽃 벙글 즈음
포토그래퍼/송재준 매화꽃 벙글 즈음 매화꽃 망울지니 우리 집에 다녀가소 꽃잎 펴기 전에 벙글 때 맞춰 오소 아랫마을 꽃 소식에 밤잠을 ...
홍성혁 고문  |  2018-02-22 10:13
라인
[포토에세이] 겨울 보리밭
겨울 보리밭 휑한 들녘 철새조차 오래 머물지 않는 눈밭 괜한 오기인가 굳센 강기(剛氣)인가 서릿발에 들떠 궁근 땅속 그 냉한 얼음바늘 ...
홍성혁 고문  |  2018-02-12 06:07
라인
[포토에세이] 두루미의 꿈
두루미의 꿈 푸른 창공이 어른거려 외발로 서있는 저 두루미 언제 출발했는지도 모르는 별빛이 만 리 밖 옛 얘기를 들려주면 이내 두루미는...
홍성혁 고문  |  2018-02-11 18:12
라인
[포토에세이] 대나무
대나무 후미진 골짝에 산죽(山竹) 꽃 한 줌 피우지 못해도 홀로 눈 속에 푸르러 아름답고 마을 뒷자락에 왕대숲 들이치는 바람에 몸 맡겨...
홍성혁 고문  |  2018-02-10 09:32
Back to Top